전북 학생수 전년 대비 4066명 감소, 학급수는 28개 늘어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21-03-23 10:42:10 조회수 139  
링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32217370005690?did=NA

전북도내 2021학년도 학생수가 전년에 비해 4,066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전북도교육청의 올해 학급편성 결과에 따르면 도내 공·사립 초중고교 학교수는 지난해보다 1개 줄어든 764개교이고, 학생수는 지난해 19만4,722명보다 4,066명이 줄어든 19만706명이다. 학급수는 지난해 9,048개보다 28개가 늘어난 9,076개다.

초등학교 학생수는 지난해 보다 2,039명이 줄어든 9만2,134명으로 교실 수업여건 개선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밀집도 완화를 위해 읍면동지역 학급당 학생수를 1명씩 감축한 결과 학급수는 28학급이 늘어난 4,863학급이 편성됐다. 신입생은 전년에 비해 296명이 줄어든 1만4,027명으로 졸업생 1만6,057명보다 2,030명이 적었다.

중학교 학생수는 지난해보다 308명 늘어난 4만9,417명이며, 학급수는 21학급이 늘어난 2,042개다. 이는 지난해 신입생 1만6,315명보다 1,100명이 줄었으나 졸업생 1만5,829명보다 486명이 많아 학급수나 증가했다.

고등학교 학생수는 지난해보다 2,335명이 줄어든 4만9,155명이며, 학급수는 21학급이 줄어든 2,171개다. 2021년 학급당 학생수 기준은 25명으로 매년 학생수 감소에 따라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7년 학급당 학생수는 31명이었으나 5년간 6명이 줄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를 고려한 학급당 학생수 기준 하향조정으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적정한 학습공간 확보 및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학생 밀집도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전체전체 1,605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공지 "학교가 살아야 마을이 삽니다” 관리자 20-11-16 51
공지 완주군, 전국 지자체 최초 농촌유학센터 개소 관리자 20-11-16 62
공지 스마트폰 말고도 할 게 아주 많아요~ 관리자 20-02-28 104
공지 ‘농촌 유학’ 간 아이들… 숲과 텃밭이 키운 함박웃음 관리자 18-07-16 84
공지 “외국은 홈스테이, 우리는 촌(村)스테이” 관리자 18-03-23 14
공지 위기 속 작은 학교에 새로운 좌표 제시하다 관리자 16-10-25 47
공지 농산어촌 유학, 학원대신 ‘자연교실’ 감성·자립심 자라요 관리자 16-08-02 40
공지 [카드뉴스]학원 대신 숲 스마트폰 대신 꽃 농촌으로 유학 갈래? 관리자 16-07-19 18
공지 스마트폰 대신 꽃삽… 농촌 유학 가는 아이들 관리자 16-04-28 116
공지 “여보, 막내는 시골로 학교보내야겠어요”…‘농산어촌 유학’ 학생도 마을도 웃음… 관리자 16-03-18 64
1595 학교 줄폐교 위기···서울학생 82명 '농촌유학'오니 생긴 일 [출처: 중앙일보] 학교 줄폐교 위… new 관리자 21-04-21 8
1594 전북김제백석초, 소방응급안전교육 new 관리자 21-04-21 6
1593 “전국 초등학생 여러분! 나만의 독특한 손글씨로 글쓰기 도전하세요" new 관리자 21-04-21 6
1592 '과학수업 활성화'…전북도교육청, 온라인 과학콘텐츠 창작 지원 new 관리자 21-04-21 2
1591 전북 방과후수업 재개…도교육청 “조속한 정상 운영 권고” 관리자 21-04-15 18
1590 "미래야, 놀자"…4차산업 체험공간 전북 정읍에 둥지 관리자 21-04-15 13
1589 전북교육청 찾아가는 환경생태수업 추진 관리자 21-04-12 41
1588 "서울에서는 6개 학원 다녔는데···공부 스트레스 없어 좋다" 관리자 21-04-09 53
1587 전북교육청, 2주간 '방과 후 학교' 잠정 중단 권고 관리자 21-04-09 42
1586 전북교육청, 미래 교실수업 위한 초등 원격수업 지원 관리자 21-04-06 41
처음으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