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 남원 몽심재 고택서 열려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20-05-19 10:09:48 조회수 45  
링크 http://www.jj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9682#092a

국가민속문화재 제149호인 남원 몽심재 고택에서 지리산 섬진강 문화재 활용사업단이 주관하는 ‘주제가 있는 마을음악제’가 5월 18일에 열린다.

이날 오후 7시30분부터 약 1시간정도 진행되는 음악제는 대금독주(이동준외), 태평소·타악 공연(박종대외), 가야금 연주(송화자외), 명무(박광자외) 등 총 5개의 다채로운 공연으로 구성돼 있다.

마을주민 및 시민 등 몽심재를 방문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회성 음악제가 아닌 5월18일/6월1일/6월10일/7월17일/8월29일/9월26일 등 총 6번의 음악제가 열릴 예정이다.

남원시는 지난해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고택·종갓집 문화재 활용사업’에 처음 선정돼 사업비 1억8천4백여만원을 확보했으며, 남원 몽심재 고택(국가민속 제149호)과 남원 죽산박씨 종가(전라북도 유형 제180호)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天地人종가고택과 함께하는 남원몽심 ? 감/동/육/락 [‘남원 몽심’ 느끼다(感), ‘남원 몽심’ 그리다(動), ‘남원 몽심’ 열다(育), ‘남원 몽심’ 놀다(樂)]을 주제로 한옥숙박 체험, 인문학 콘서트, 종가음식 체험, 전통 다례체험, 종가고택 마을해설사 육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1년 동안 진행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남원 몽심재를 중심으로 종갓집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 체험·공연 등으로 진행해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가까이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 몽심재 고택은 조선 후기 박동식(1753~1830)이 지은 전북 지방의 대표적인 양반 가옥으로 사랑채는 ‘ㅣ’자형이고 안채는 남부지방에서는 보기 드문 ‘ㄷ’자형이며 매우 과학적으로 설계됐으며, 선비들에게는 만남의 광장이 돼 많은 선비들이 이곳에서 정보를 나누고 교류를 했다.

목록

전체전체 1,368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공지 스마트폰 말고도 할 게 아주 많아요~ 관리자 20-02-28 65
공지 ‘농촌 유학’ 간 아이들… 숲과 텃밭이 키운 함박웃음 관리자 18-07-16 45
공지 “외국은 홈스테이, 우리는 촌(村)스테이” 관리자 18-03-23 13
공지 위기 속 작은 학교에 새로운 좌표 제시하다 관리자 16-10-25 45
공지 농산어촌 유학, 학원대신 ‘자연교실’ 감성·자립심 자라요 관리자 16-08-02 35
공지 [카드뉴스]학원 대신 숲 스마트폰 대신 꽃 농촌으로 유학 갈래? 관리자 16-07-19 17
공지 스마트폰 대신 꽃삽… 농촌 유학 가는 아이들 관리자 16-04-28 100
공지 “여보, 막내는 시골로 학교보내야겠어요”…‘농산어촌 유학’ 학생도 마을도 웃음… 관리자 16-03-18 61
1360 2덕 3절 5의 고장 장수서 만나는 충절의 향기 관리자 20-06-05 4
1359 놀이터지도 한 장이면, 즐거운 전주 관리자 20-06-05 4
1358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해진다” 전북도·교육청, 안전시설 확충 관리자 20-06-05 5
1357 고창군, 지역주민과 함께 고인돌유적 홍보 관리자 20-06-04 7
1356 부안농기센터, 덩굴식물 이용 생태그늘쉼터 시범사업 추진 관리자 20-06-04 5
1355 진안 고원치유 숲으로 힐링하러 떠나요 관리자 20-06-04 5
1354 사라질 위기에 놓인 농촌교육농장 관리자 20-06-02 13
1353 완주군, 전북 유일 웹툰창작체험관 운영 6년 연속 선정 관리자 20-06-02 10
1352 [익산소식] 함열향교, 전통 체험·인문학 공부 프로그램 운영 관리자 20-05-29 12
1351 완주군, 놀토피아 재개장…마스크·발열체크 후 입장 관리자 20-05-29 10
1350 [여행] ‘인심은 함열이어라’…삼부자 낸 동네 담장을 거닐다 관리자 20-05-29 10
1349 전북교육청, ‘등교수업 지원의 달’ 운영 관리자 20-05-29 1
처음으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