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국제문화교류 영어캠프 수료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9-08-09 13:57:28 조회수 5  
링크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911589&thread=09r02
9일 전북 완주군 국제문화교류 영어캠프 수료.(사진제공=완주군청)
전북 완주군 학생들과 외국 또래의 아이들이 영어와 한국어로 말을 주고받으며 2주간의 소중한 추억을 담아 석별의 정을 나눴다. 완주군(군수 박성일)은 9일 관내 초?중학생 60명과 영어권 국가 청소년 25명이 참여한 2주간의 국제문화교류 영어캠프를 마치고 수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완주군인재육성재단이 주최하고 (사)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한 이번 캠프는 완주군이 매년 2회에 걸쳐 영어, 중국어캠프를 개최하고, 3년 전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해외 학생들을 초청하여 다채롭고 실용적인 학습자 중심의 교육과정을 선도적으로 운영해왔다. 완주군은 캠프에 앞서 참가학생과 학부모에게 캠프에 대한 세부 설명 및 안전교육, 학교폭력예방교육, 지진대비 교육 등을 실시해 안전에 만전을 꾀했다. 또 캠프를 통해 의사소통능력을 높이고 학습동기를 유발하는 등 운영 취지에 맞는 학습과정을 설계해 박수를 받았다. 2주간의 캠프는 여러 나라의 독특한 문화와 한국 전통문화를 서로 소개하고 체험해보는 ‘나도 문화 홍보대사’,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재능과 끼를 발산하는 ‘창작 뮤지컬 발표회’ 등 다채롭게 꾸며졌다.



 

교실 밖의 새로운 환경에서 실용적인 표현을 익힐 수 있는 ‘현장 체험학습’과 한국 대표무술인 태권도를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배워보는 ‘태권 잉글리쉬’ 등이 인기를 끄는 등 체험과 참여중심의 교육과정이 참가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이번 국제문화교류 영어캠프를 통해 우리 학생들이 외국학생들과의 정서적 교감을 나누고 문화를 이해하고, 영어실력도 키우는 계기가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학생들이 완주의 희망이고 미래인 만큼 교육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전체전체 1,123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공지 ‘농촌 유학’ 간 아이들… 숲과 텃밭이 키운 함박웃음 관리자 18-07-16 18
공지 “외국은 홈스테이, 우리는 촌(村)스테이” 관리자 18-03-23 12
공지 위기 속 작은 학교에 새로운 좌표 제시하다 관리자 16-10-25 44
공지 농산어촌 유학, 학원대신 ‘자연교실’ 감성·자립심 자라요 관리자 16-08-02 30
공지 [카드뉴스]학원 대신 숲 스마트폰 대신 꽃 농촌으로 유학 갈래? 관리자 16-07-19 16
공지 스마트폰 대신 꽃삽… 농촌 유학 가는 아이들 관리자 16-04-28 86
공지 “여보, 막내는 시골로 학교보내야겠어요”…‘농산어촌 유학’ 학생도 마을도 웃음… 관리자 16-03-18 61
1116 고창군 '서울대 하계과학캠프' 성료 관리자 19-08-12 6
화살표 완주군 국제문화교류 영어캠프 수료 관리자 19-08-09 6
1114 한국농수산대학, 여름방학 맞이 무료 문화 체험 행사 열어 관리자 19-08-08 5
1113 농촌진흥청, 여름휴가철 가볼만한 농촌여행지 23곳 선정 관리자 19-08-08 4
1112 "오감만족, 완주에서 FUN FUN!" 와일드푸드축제 열린다 관리자 19-08-05 5
1111 익산, 통합 돌봄 서비스 체험관 운영 관리자 19-08-05 5
1110 `여름 더위야 안녕~' 시원하다, 푸르다, 장수로 떠나자 관리자 19-08-05 5
1109 남원시, 꿈꾸는 애(愛)벌레 특별전 ‘호응’ 관리자 19-08-05 1
1108 [전주소식]시, 전주한자문화캠프 운영 등 관리자 19-07-22 17
1107 전북 정읍의 여름 속으로 ‘풍덩’… 이보다 즐거울 수는 없다! 관리자 19-07-22 28
1106 "친구들과 온몸으로 놀며 자아 찾아요" 관리자 19-07-22 14
1105 순창중앙초, 도서관 '책놀이터' 개관 관리자 19-07-22 1
1104 농촌진흥청, 2주간 ‘꿀벌이 만드는 육각형 세상 특별전시회’ 관리자 19-07-22 1
처음으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마지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