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아이들, 농촌으로 간 이유는?…'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11명 유학생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9-05-15 16:40:17 조회수 6  
링크 http://www.inews24.com/view/1176652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대부분의 아이들이 도시에서 자라는 요즘, 아이들은 학교 문을 나서자마자 학원을 전전한다. 초등학생들의 사교육 참여율은 82.5%에 달한다고 하는데, 마땅히 뛰어놀 곳이 없는 아이들은 게임이나 스마트폰을 하며 대부분의 여가시간을 보낸다.

그런데 경북 예천의 복천마을, 이곳에는 도시를 떠나 시골로 유학 온 11명의 초등학생들이 있다. 이곳에는 학원도 없고 스마트폰도 자진 반납했다. 이곳의 아이들이 농촌행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5일 방송되는 KBS 2TV '다큐멘터리 3일'에서는 예천 용문초등학교 유학생들과 72시간을 함께 하며 도시 아이들이 농촌으로 간 이유와 농촌 생활을 들여다본다.

'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유학생 [KBS]

■ 도시를 떠난 아이들

서울 마포구 출신 김도영 군은 "여기 처음 와서 2주 만에 몸무게가 1kg가 빠지고 지금은 몸무게가 5kg 빠졌어요"라고 말한다. 서울 양천구에서 온 김환희 양은 "서울에서는 학원을 7개 정도 다녔어요. 여기서는 학원 안 다니고 친구들과 의지하며 살 수 있어서 모든 게 감사하고 웃음이 나와요"라며 웃는다. 

11명의 아이들은 평일에는 예천의 용문초등학교를 다니며 방과 후와 주말에는 시골 부모라 불리는 선생님의 집에서 함께 생활한다. 집 근처 텃밭의 주인이 되어 직접 심고 재배한 나물을 먹고 오일장은 아이들에게 놀이공원 그 이상이다.

도시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것들이 일상이 된 농촌의 생활 자체가 아이들에게는 모두 배움의 현장이 된다. 자연에서 땀 흘리며 뛰어놀고 동물들과 교감하며 아이들은 스스로 성장해간다.

"서울에서는 휴대폰 게임하고 텔레비전만 보잖아요. 여기서는 자연이 텔레비전이고 자연이 놀이다, 이렇게 생각해요." 서울 서대문구 출신 김수연 양의 말이다.

■ 영어와 수학 대신 무엇을 배울까 

? 자신의 하루 일과를 친구들에게 발표하고 일기와 명상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는 습관과 표현력을 기른다. 

? 매일같이 아침 저녁 두 번의 산책을 통해 자연의 변화를 호흡한다.

? 스스로 텃밭을 가꾸고 제철 나물을 따는 등 철저하게 자연식의 식습관을 길러서 자연과 하나 되는 건강한 육체를 기른다. 

? 정확한 기상 및 취침시간을 지키는 등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설거지와 이부자리 정리를 스스로 함으로써 자립심과 사회성이 자연스럽게 생긴다.

? 휴대폰이나 게임 대신 붓글씨 풍물놀이 예절교육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농촌 생활에서 결여될 수 있는 과외 학습을 병행한다. 

'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유학생 [KBS]

■ 지역과 상생하는 농촌유학

농촌으로 유학 온 아이들 덕분에 지역의 학교도 활력을 되찾고 있다. 아이들이 다니는 용문초등학교는 전교생이 50명 정도였으나 아이들이 전학 오면서 지금은 62명으로 늘었다. 급격한 이농 현상으로 농촌의 작은 학교들은 폐교될 위기에 놓여 있다. 경상북도의 경우 초등학교 한 학년의 정원이 4명 미만일 경우 학생들은 두 학년을 묶어서 함께 수업을 받아야 한다.

현재 전국적으로 농촌유학을 운영하는 곳은 40여 곳, 도시에서 온 아이들은 농촌 학교에 큰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예천 용문초등학교 이필훈 교장 선생님은 "아이들이 하나둘 농촌으로 유학 오면서 지역사회도 활기가 넘치죠. 학교에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모습을 보고 귀농을 결심한 분들이 제법 있습니다"라고 농촌유학을 진단한다. 

신은재 양은 "서울에서 온 친구들 여기 친구들이랑 똑같아요. 다를 게 없어요 친구들이 많아져서 좋아요"라고 말한다. 

■ 행복한 아이로 성장하는 곳 

농촌학교를 살리고 지역사회를 활성화시키는 목적에서 시작된 도시 아이들의 농촌유학. 아이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하고 부모들은 이곳에서 내 아이가 달라졌음을 느낀다고 한다. 때론 농촌의 불편함이 아이들을 한 뼘 더 크게 성장하게 하는 힘이 되어주지 않았을까.

'다큐멘터리 3일'은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흙을 만지고 자연과 교감하며 살아가는 경북 예천의 농촌 유학생들의 3일을 들여다보며 아이들에게 있어 진정한 행복이 무엇이며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본다.


출처 - 아이뉴스24

목록

전체전체 1,071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공지 ‘농촌 유학’ 간 아이들… 숲과 텃밭이 키운 함박웃음 관리자 18-07-16 17
공지 “외국은 홈스테이, 우리는 촌(村)스테이” 관리자 18-03-23 12
공지 위기 속 작은 학교에 새로운 좌표 제시하다 관리자 16-10-25 44
공지 농산어촌 유학, 학원대신 ‘자연교실’ 감성·자립심 자라요 관리자 16-08-02 29
공지 [카드뉴스]학원 대신 숲 스마트폰 대신 꽃 농촌으로 유학 갈래? 관리자 16-07-19 16
공지 스마트폰 대신 꽃삽… 농촌 유학 가는 아이들 관리자 16-04-28 85
공지 “여보, 막내는 시골로 학교보내야겠어요”…‘농산어촌 유학’ 학생도 마을도 웃음… 관리자 16-03-18 61
1064 진안군, 초등 ‘마을소풍 팸투어’ 진행 관리자 19-05-21 3
1063 군산시향, 23일 기획연주회…‘가족음악회’ 관리자 19-05-21 3
1062 정읍 칠보 태산선비권역, 농어촌인성학교 우수권역 선정 관리자 19-05-17 4
화살표 도시 아이들, 농촌으로 간 이유는?…'다큐멘터리 3일' 예천 용문초등학교 11명 유학… 관리자 19-05-15 7
1060 익산시의회 '어린이·청소년 체험교실' 학생들 호응 관리자 19-05-15 5
1059 "숲놀이 가능 교육용 부지 검토해야" 관리자 19-05-15 6
1058 전북문화관광재단 창의적 프로그램 '거꾸로 캠프'운영 단체 모집 관리자 19-05-15 1
1057 연극으로 초등 수업 개선 시도 관리자 19-05-10 5
1056 전북도교육청, "기초학력 향상 노력 계속된다" 관리자 19-05-10 5
1055 부안해경,마실축제 기간 연안안전교실 운영 관리자 19-05-08 10
1054 임실초 강경욱 교사, 학생들과 3년째 영화동아리 운영 관리자 19-05-08 9
1053 전주정신 ‘꽃심’ 알리는 역사교실 문연다 관리자 19-05-08 4
1052 순창군 '쌍치 작은도서관' 문 열어…본격 운영 관리자 19-05-08 1
처음으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마지막으로